V세상 X 이타서울, 지구의 날 기념 친환경 시민실천 캠페인

조회수 95


서울 전역에서 22~25일 플로깅 캠페인 ‘다 같이 줍자, 서울 한 바퀴’ 진행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서울시자원봉사센터가 22일 지구의 날을 맞아 22일부터 25일까지 플로깅(Plogging)을 통해 일상 속에서 환경보호를 실천하는 ‘다 같이 줍자, 서울 한 바퀴’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12일 밝혔다.


플로깅은 이삭을 줍는다는 뜻의 스웨덴어 Plocka upp(플로카 웁)과 달리다는 뜻의 영어 jogging(조깅)의 합성어로, 달리기를 하면서 쓰레기를 줍는 활동을 말한다.


이 캠페인은 지구온난화로 폭염, 폭우, 폭설 등 이상기후 현상이 일상화되는 상황에서 기후위기의 심각성을 알리고, 생활 속에서 환경보호를 실천하는 활동을 시작하는 기회를 마련하기 위해 기획됐다. 특히 코로나19 장기화로 실내생활이 늘고 활동량이 줄어 몸과 마음의 건강에 적신호가 켜진 상황에서 야외공간에서 플로깅을 하며 환경 뿐 아니라 자신의 건강도 동시에 살필 수 있다.


‘다 같이 줍자, 서울 한 바퀴’ 캠페인은 시민 누구나 시간, 장소와 상관없이 참여할 수 있다. 캠페인 기간 내 동네골목, 하천, 산 등에서 가볍게 걸으며 쓰레기를 줍고, V세상 홈페이지 또는 이타서울 웹앱(ita.city)에 활동후기를 남기면 된다. 활동사진을 찍어 ‘#V세상’, ‘#다같이줍자서울한바퀴’로 해시태그를 달아 SNS에 공유하여 인증해도 된다. V세상 홈페이지에서 플로깅 설명 영상을 시청하고, 쓰레기 분리배출 방법을 학습하는 퀴즈를 풀며 활동을 준비할 수 있다.

활동방법은 집에서 사용하지 않는 장바구니, 쓰레기봉투 등 쓰레기를 담을 수 있는 봉지와 집게(또는 장갑)를 챙겨 원하는 곳 어디서나 걸으며 쓰레기를 주우면 된다. 활동인증 방법 중 원하는 방식을 선택하여 참여할 수 있으며 우수 활동후기 작성자 중 추첨을 통해 친환경 제품(손비누, 밀랍랩)을 선물로 증정한다.


서울농수산식품공사, 서울연구원, 서울시은평구시설관리공단 등 서울시 산하 기관 임직원도 사회공헌 활동으로 깨끗한 서울 만들기에 함께 나선다. 평소 임직원이 쉽게 참여할 수 있는 환경분야 자원봉사를 고민하던 서울시 산한 기관들이 이번 캠페인에 함께 한다. 서울시자원봉사센터는 기업 및 공공기관이 사회변화를 위한 사회공헌 활동을 효과적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협력활동, 컨설팅 등을 지원하고 있다.


참여기관은 점심시간을 이용해 직장 주변에서 직원들이 함께 플로깅을 하거나 주말을 이용해 개별적으로 참여하고 온라인을 통해 활동을 인증하는 방식으로 참여한다. 캠페인 참여에 관심이 있는 기관 및 기업은 서울시자원봉사센터 교류협력팀에 문의하면 된다.

김의욱 센터장은 “기후위기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기업과 정부의 정책적 전환이 중요하지만 시민 한 명 한 명의 생활습관의 변화와 참여가 필요하다”며 “앞으로도 환경보호를 위한 다양한 시민실천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며, 이번 캠페인이 일상의 실천을 시작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